춘천시, 유흥·단란주점·홀덤펍 불시 점검…“적발 땐 무관용”

정치·사회 입력 2021-04-07 16:53:40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 춘천시 춘천시청.[사진=춘천시]

[서울경제TV=강원순기자] 강원 춘천시는 오는 16일까지 코로나19 중점관리시설인 유흥·단란주점과 홀덤펍에 대한 특별 점검을 벌인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최근 춘천 내 유흥시설 확진자 발생과 해당 업소의 방역수칙 위반사항 발견에 따른 특단의 조치다.


시는 점검을 위해 춘천경찰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대상은 유흥주점 164개소, 단란주점 22개소, 홀덤펍 4개소다.


합동점검 결과 마스크 착용, 8㎡당 1명 이용, 모든 출입자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 핵심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적발 시 3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영업정지 행정명령 등 강력한 처분이 뒤따른다.


홍은숙 식품의약과장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코로나19가 확산될 우려가 있는 만큼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라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