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 엑탑과 계약…“전기차 충전 분야 진출”

증권 입력 2021-08-02 10:26:5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와 서문환 액탑 부사장 외 관계자들이 전기차 충전기 계약 체결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테크놀로지]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는 2일 주식회사 액탑과 전기차 충전기(완속·휴대형 전기차 충전기) 보급을 위한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계약 내용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는 제품의 생산과 보급을 담당하고, 액탑은 제품을 자재 공급, 기술지원, 시장 확대를 위한 정보 공유 등을 맡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향후 생산될 완속 전기차 충전기에 2채널 동시 충전 기능과 지능형 고급 모델을 추가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등 경쟁력을 갖춰 국내 시장을 석권하고,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회사는 이번 계약으로 미래 먹거리로 여겨지는 전기차 충전 분야의 핵심 기술을 선점해 향후 수 십 조원의 시장으로 성장이 예측되는 전기 자동차 분야 진출의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는 최근 각 나라의 환경규제로 친환경 전기차와 충전 관련 사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하나의 흐름이 돼가고 있다세계적으로 변화하는 추세에 발맞춰 한국테크놀로지의 신사업 포트폴리오도 다변화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부터 신축 건축물에 전기차 충전기를 5% 이상 설치하라는 정부 지침에 따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과 해당 부분의 협업을 면밀히 논의 중이라면서 다른 전기차 충전기들과 차별화된 전략으로 해당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이 됨과 동시에 주주가치를 제고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재연 액탑 대표는 현재 액탑은 국내 하이엔드(고가품) 전기차 완속충전기의 90%가량을 석권하고 있다라면서 한국테크놀로지와의 계약 체결로 고가 위주의 시장뿐 아니라 모든 건축물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 확대를 노릴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지난 20일 신축시설에만 부과되던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가 이미 지어진 시설(기축 시설)까지 확대되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친환경차법)’이 의결돼 관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기차 충전기 사업의 문제점이던 회원카드 기반 결제방식의 사용자 인증 보안 문제가 IC카드 및 각종 핀테크 기반 결제 지원으로 안전성과 사용자 편리성이 크게 증대돼 확산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신규 아파트와 같은 집단주택에 한국테크놀로지 주도로 전기차 충전기가 대량으로 보급되면,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가 점차 해소돼 전기차 구입 증가와 함께 충전기 시장의 규모도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의 무인 주차 시스템과 새롭게 추진하는 전기 자동차 충전기 등 스마트 시티 관련 사업을 통해 기업 가치를 역동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라며 하반기엔 좋은 입지의 건설 시행사업까지 계획하고 있어 매출 신장 기대감이 어느 때 보다 높다고 전했다. 또한 "공시 여부가 연결 매출 기준으로 결정돼 300억 이하는 단발성 매출 공시 조차 내지 못하는 부분은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