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리율 공시도 ‘무용지물’ 증권사 보고서 바꾸려면

오피니언 입력 2017-12-22 17:41:00 수정 2019-03-18 11:18:30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매수’ 의견 일색에 목표주가도 과하게 높은 증권사 보고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9월 ‘증권사 보고서 괴리율 공시 제도’가 시행됐다.
하지만 올해 국내 증권사들의 평균 매수의견 비중은 86%에 달하는 반면 매도의견 비중은 0.22%로 여전히 바닥이다.
괴리율도 마찬가지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보고서를 발간하는 309개 종목 중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 간 괴리율이 30%가 넘는 종목이 40%가 넘는다.
전체 종목 평균 괴리율은 26.79%로 오히려 괴리율 공시제 시행 전인 8월 말보다 높아졌다.
국내 증권사 보고서가 개선되지 않자 투자자들은 해외 IB의 의견에 더 귀를 기울이고 있다.
지난 27일 모건스탠리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와 투자 의견을 하향 조정하는 보고서를 발표하자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5% 넘게 떨어졌다.
문제의 개선을 위해선 증권업계의 노력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증권사와 애널리스트도 할 말은 있다.
증권사의 주 수입원이 채권 인수·기업공개 주관 수수료이기 때문에 결국 기업고객에 크게 의존할 수 밖에 없고, 보고서를 쓸 때에도 눈치를 본다는 것이다.
매도 리포트를 쓴 애널리스트에게는 기업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 등 불이익이 돌아오기도 한다.
금융당국의 역할은 여기서 찾을 수 있다.
‘눈치 보지 않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당국은 지난 9월 괴리율 공시제도와 함께 보고서 작성과 관련해 불합리한 관행을 신고할 수 있는 센터를 신설했다.
하지만 센터 출범 3개월이 돼가는 지금까지 신고 건수는 한 건도 없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 당국이 리서치센터가 보다 독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당국 주도로 캠페인을 벌이거나 증권사와 애널리스트에 압력이나 보복을 가한 기업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증권사와 기업의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기업의 소심한 복수로부터 자유로운 ‘눈치 없는’ 증권사 보고서가 많아지길 바란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