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론 4,000억 공급…내년 2~3% 금리 상품도

금융 입력 2019-09-20 20:16:4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위원회는 저소득·저신용층을 위한 정책금융상품 햇살론17’의 공급 규모를 기존 2,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햇살론17’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 이거나,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저소득,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정책상품입니다.

햇살론17의 금리는 연 17.9%이지만 대부업보다 금리가 낮고 은행 대출이라는 점이 부각돼 실제 수요가 예상치를 웃돌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달 2일 선보인 햇살론1718일까지 11영업일간 일평균 52억원, 570억원이 공급됐습니다.

내년에는 대학생·미취업청년의 자금애로를 완화해 취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연 34%대 금리의 청년햇살론도 출시됩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