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 칸나비스 추출 시설 인수 MOU 체결…“올인원 시스템 구축”

증권 입력 2019-09-30 13:39:2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현지에서 합법 칸나비스(Cannabis)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가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 인수를 추진한다. 칸나비스 관련 사업의 재배-추출-제조-유통까지 모두 아우르는 올인원(All-in-One) 시스템 구축으로 이익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뉴프라이드는 최근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 인수를 위한 MOU 체결을 완료하고, 현재 생산을 위한 테스트 진행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해당 시설에서는 연간 최대 1만리터, 시세로 환산하면 약 4~5백만 달러(한화 약 48~60억원)에 달하는 칸나비스 농축액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생산 테스트가 끝나는 내달 초 칸나비스 농축 시설의 인수 절차를 완료하고 연내 상품 출시를 목표로 즉각적인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시설에서 생산되는 농축액은 업체 공급을 비롯해 뉴프라이드의 자체 칸나비스 브랜드 상품 생산에도 사용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칸나비디올(CBD), 햄프(Hemp) 등 칸나비스 관련 제품 수요가 높아지며 인식 변화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오일 활용 상품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해당 시설에서 생산되는 로열그린스(Royal Greens) 상품들은 캘리포니아 주 전 지역 칸나비스 판매점으로 유통될 계획이며, 특히 온라인 및 모바일 플랫폼 파트너사인 이즈(eaze)를 통해서도 판매될 예정”이라며 “올해 2,000만(약 240억원) 달러 이상의 매출 달성이 기대되고 있는 칸나비스 사업 부문은, 이번 농축 시설 인수를 통해 내년부터 자체 상품 매출에서만 1,000만(약 120억원) 달러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뉴프라이드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에서 자체 운영 중인 칸나비스 재배 및 판매점 로열그린스는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 760만 달러(약 91억원)를 돌파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