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K뷰티 제품 美 공급 본격화… 아마존 독점 유통 개시

증권 입력 2019-10-02 09:25:29 수정 2019-10-02 09:35:5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슈피겐코리아는 스마트폰 액세서리에 이어 K뷰티 제품들의 미국 시장 유통 판매 사업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슈피겐코리아는 자회사 슈피겐뷰티를 통해 △더스킨팩토리의 샴푸 브랜드 ‘쿤달(KUNDAL)’ △라보셀의 코스메슈티컬 브랜드 ‘지디일레븐(GD11)’ 등에 대한 미국 아마존 유통 및 판매 독점 계약을 체결 했다고 전했다.‘쿤달’ 샴푸는 국내에서 성분 좋은 퍼퓸 샴푸로 알려지며 출시 2년 만에 국내에서만 연 매출 250억원을 바라보고 있고, ‘GD11’은 ‘인체 제대혈 유래 세포 배양액 화장품’을 한국과 일본 모두 최초로 홈쇼핑에 론칭해 연일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서진호 슈피겐뷰티 대표는 “국내 1위로 검증받은 완성형 뷰티 제품들에 슈피겐코리아만의 미국 아마존 유통, 판매 노하우를 접목해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협력해 갈 것”이라며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 유망한 K뷰티 제품들의 아마존 진출로 성공적인 성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