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잠수함·LNG선 등 1조5,600억원 수주”

산업·IT 입력 2019-10-12 00:56:24 수정 2019-10-12 00:56:5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은 해군 잠수함과 미주지역 선주가 발주한 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등 15,600억원 규모를 수주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217,000억원 규모의 장보고-III 1차 사업을 수주하고 현재 잠수함 2척을 건조 중에 있습니다.

 

이번 2차 사업은 해군 핵심전력인 최신예 3,000톤급 잠수함을 독자 기술로 건조할 예정입니다. 대우조선은 1차 사업 때보다 수중작전능력과 무장능력이 한 단계 더 발전됐으며 국산화율은 80% 이상으로 기대된다고 발표했습니다.

 

대우조선은 올해 LNG운반선 9, 초대형유조선 7, 잠수함 4척 등 20, 427,000만달러 규모를 수주해 올해 목표 837,000만 달러의 51%를 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