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로 신규분양 축소 전망…건설업종 변동성 확대

증권 입력 2019-11-07 09:42:55 수정 2019-11-07 09:43:1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전날(6일) 국토교통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을 발표했다. 시장에서 예상하던 강남 4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영등포구의 일부 지역이 1차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에 포함됐다.


전문가들은 분양가상한제로 당분간 분양공급 축소에 따른 건설사 실적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은 강남4구 45개동 중 22개동, 마포구 1개동, 용산구 2개동, 성동구 1개동, 영등포구 1개동이다. 지역 선정 조건은 △최근 분양가격 및 집값 상승률 △정비사업 및 일반사업추진 물량 △후분양 전환, 임대사업 통매각 등 고분양가책정 우려가 있는 지역이다. 


정부는 향후에도 상시 조사를 통해 고분양가 책정 움직임이 있는 지역에 대해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 추가 지정이 있을 것이며, 그 외 집값 상승이 지속될 경우 추가 대책까지 강구할 것임을 언급했다. 


분상제 적용 지역 발표 이후 대형건설사 대부분의 주가가 소폭 약세를 보였으나, 그중에서도 GS건설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전날 GS건설의 주가는 전날 대비 1.6% 하락한 3만2,200원에 마감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보고서를 통해 “분양가 상한제로 당분간 분양공급 축소 및 건설사 실적 하락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목동, 과천 등이 제외되는 등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이 시장 예상보다는 적었고, 10월1일 관리처분인가 받은 도시정비사업장들에 대해서는 6개월의 유예기간이 주어졌으나, (관리처분인가 신청 당시의) 조합원들의 희망 분양가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상한선 보다 높은 현장이 많은 점을 고려시 분양 일정은 2020년 4월 이후로도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2019년, 2020년 아파트 신규분양은 각각 전국 32만3,000호와 29만2,000호가 예상되며, 주요 도시정비 분양이 끝난 2021년 이후에는 분양물량의 큰 폭 축소가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그는 건설업종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개별 모멘텀이 있는 삼성엔지니어링(해외수주 확대)과 대우건설(LNG 및 해외주택개발 수주) 등 선별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치호 한국투자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로 촉발된 서울 재건축 사업 위축은 건설사 뿐만 아니라 시멘트 및 건축자재 업종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건설업종 에 대해 중립 의견을 유지하며, 주택 규제 영향에서 자유로운 삼성엔지니어링을 톱픽(top pick)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