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칭다오농상은행과 업무협력 강화…"크레딧라인 2배 상향"

금융 입력 2019-12-02 14:58:46 수정 2019-12-02 15:34:1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중국 칭다오농상은행과의 협약식에 참석한 빈대인 부산은행장(앞줄 오른쪽서 세번째), 류중생(刘仲生) 칭다오농상은행 동사장. [사진=BNK부산은행]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BNK부산은행이 지난 1일 중국 칭다오농상은행과 크레딧라인(신용공여한도) 상향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과 칭다오농상은행은 기존 크레딧라인을 2배 상향해 총 한도 약 1억 7,000만 달러로 크레딧라인을 운영하기로 했다. 칭다오농상은행은 부산은행에 약 1억 1000만 달러(7억 위안)로 한도를 늘리게 되며, 부산은행은 칭다오농상은행에 6000만 달러로 한도를 상향하게 된다.
 
특히, 이날 협약식은 부산-칭다오시 경제협력 교류 행사와 더불어 실시되었으며,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을 비롯하여 오거돈 부산시장, 류자이 산동성 당서기 등이 참석해 韓·中 상호 우호협력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져 그 의미를 더했다. 방성빈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은 “양행간 크레딧라인 확대로 부산은행의 중국 내 위안화 자금을 보다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게 되었다”며 “칭다오농상은행은 부산은행의 중요한 글로벌 파트너로서 양행의 공동성장을 위해 상호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 2012년 지방은행 최초로 중국 칭다오에 지점을 설립했다. 올해 9월에는 중국 제2점포인 난징지점 설립에 대한 예비인가를 취득하고, 내년 상반기 개점을 위해 준비해 나가고 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