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신년 키워드로 '공감·공생' 제시

산업·IT 입력 2020-01-02 16:31:55 수정 2020-01-02 16:33:2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공감(共感)과 공생(共生)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 롯데 신동빈 회장이 2일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밝힌 올해의 핵심 키워드다.

 

먼저 신 회장은 고객과의 지속적인 공감을 통해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고객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고객의 니즈, 더 나아가 시대가 추구하는 바를 빠르게 읽어내어 창조적이고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다른 기업보다 한 걸음 더 빠르고 어제보다 한 뼘 더 나은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공생도 당부했다. 신 회장은 “우리 사회와 공생을 추구하는 좋은 기업이 되자”며 고객과 임직원, 파트너사, 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 및 사회 공동체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사회 기여 방법을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롯데가 하는 일들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믿음이 형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신 회장은 핵심역량은 강화하면서 기존 사업구조를 효율적으로 혁신해 지속 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기존 사업분야에 얽매일 필요는 없으며 롯데의 역량을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혁신하고 시장을 리드하는 게임 체인저 (Game Changer)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그간 강조해 온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도 다시 한번 촉구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