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리퍼블릭, 고객 14만명 개인정보 유출됐다…"비번 바꿔야"

산업·IT 입력 2020-01-23 19:02:33 수정 2020-01-28 16:57:4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름·휴대폰 번호·생년월일·주소 유출돼

[사진=네이처리퍼블릭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의 고객 14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네이처리퍼블릭은 고객들에게 비밀번호를 바꿀 것과 유출된 정보로 피싱 등의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네이처리퍼블릭 관계자는 "지난 15일과 16일 신원 미상의 해커가 홈페이지를 해킹해 홈페이지 회원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정보를 22일 확인했다"며 "피해규모는 약 14만명"이라고 밝혔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아이디와 이메일, 이름, 휴대폰 번호, 생년원일, 주소다. 개정된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주민등록번호는 수집하지 않았으며 비밀번호는 암호화로 보호돼 유출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네이처리퍼블릭은 홈페이지에 대한 이상접속을 발견한 이후, 해킹사고의 원인이 된 계정의 외부 접촉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으며 한국인터넷진층원에 해당 사실을 신고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고객들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네이처리퍼블릭 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비밀번호를 변경하고 이메일 주소나 전화번호로 피싱 메일이나 메세지를 발송할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설명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보안 솔루션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네이처리퍼블릭 관계자는 "이메일을 통해 고객분들께 사건의 개요와 문의 절차 등에 대해 안내드렸다"며 "향후 개선 대책을 마련해 공개하고 또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