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확산…비대면 소비 45% 늘었다

산업·IT 입력 2020-02-11 15:05:00 수정 2020-02-11 20:38:2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 되며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거나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등 비대면 소비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한 신용카드 결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건데요. 이에 비해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고전하며 온·오프라인 간 격차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문다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온라인을 통한 소비가 크게 늘었습니다.


11일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1월 28일∼2월 3일)의 온라인

결제액은 2조5,087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5배 가까이(44.5%) 증가했습니다.


소비자들이 외출을 삼가며 집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거나,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등 비대면 소비가 늘어난 겁니다.


온라인 구매 증가는 소비 패턴 변화에 따른 일관된 현상이지만, 45%나 급증한 것은 이례적이란 평가입니다.


반면 오프라인 결제액은 8조2,840억원에서 9조530억원으로 9.3%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유통업계에서도 이러한 변화가 보입니다.


2월의 첫 주말(1, 2일) 롯데백화점의 매출은 전년비 11%, 신세계백화점은 12.6% , 현대백화점은 8.5% 줄었습니다.


반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롯데마트 온라인 몰 배송 건수는 전년비 51.4% 늘었습니다.


또 쿠팡의 경우 지난달 28일 하루 최대 주문량은 330만건에 달했습니다. 창사 이래 최대치입니다.


배달 주문량도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배달의민족의 주문량은 전월비 11.3%, 요기요는 18.0% 증가했습니다


이처럼 온·오프라인 유통업계간 희비가 갈리는 가운데 최근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연달아 휴업하며 온·오프라인 간 격차는 당분간 더 벌어질 것이란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