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안팎 발생…지역병원 비상

정치·사회 입력 2020-02-19 09:52:5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대구·경북에서 19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자가 10명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경북대병원 등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로 판명된 환자는 10명 안팎이다. 이에 따라 해당 대학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는 등 비상조치에 나섰다.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온 경북대병원은 전날 오후 11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와 병원장 지시로 응급실을 폐쇄했다양성반응 환자 수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전날 37세 여성인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응급실의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하고 있다. 해당 여성은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여부를 판정하기에는 모호한 결과가 나와 재검을 할 예정이다.

 

영남대학교 영천병원도 오전 610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또 영남대병원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선제적으로 격리하기 위해 오전 6시부터 응급센터를 잠정 폐쇄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