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한국형 스마트팜’ 러시아 시장 진출…수출협약 체결

산업·IT 입력 2020-02-27 13:17:1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중진공]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경남 진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본사에서 ‘한·러 기술융합형 스마트팜 기업 간담회 및 수출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진공의 초청으로 러시아 체첸공화국 정부 관계자와 체첸농대 석좌교수 및 1,000헥타르 규모의 토지를 운영하는 체첸지역 1호 농업기업 대표가 방한했다. 러시아 진출을 위해 구성된 한국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 ㈜에이팩 송규섭 대표 등 소속기업인, 중진공 정진우 글로벌성장본부장, 중기부 양승욱 국제협력과장,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고봉준 경제협력팀 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한국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는 체첸지역 농업기업 2개사와 7백만불 규모의 스마트팜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올해 상반기 6헥타르 규모(700만불)의 스마트팜 시설을 시범 구축이며, 양측은 ▲향후 5년간 100헥타르(1억불) 규모로 시설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기부와 중진공,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중진공 모스크바 수출인큐베이터와 해외민간네트워크 지원사업을 활용해서 한·러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한국형 스마트팜 기술의 러시아 진출이라는 협력모델을 만들고자 노력해왔다. 특히 모스크바 수출인큐베이터는 ‘Agro K’ 회원사들에게 ▲공유 오피스 개방 ▲현지출장 지원 ▲공동 마케팅을 지원했다. 또한 작년 한 해 동안 7개의 러시아 주정부를 직접 찾아다니며 한국형 스마트팜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실질적인 시장개척 지원활동을 현장에서 수행했다. 기업들은 중진공 수출마케팅 지원사업에 참여하여 수년간 전시회 등을 통해 러시아 온실시장을 조사하고, 일부 기업은 수출인큐베이터에 직접 입주해 현지에서 영업활동을 진행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3월 스마트팜 컨소시엄 ‘Agro K’를 결성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해외민간네트워크(KEC)는 러시아 현지에서 현지 파트너 발굴과 협의를 담당하고 ㈜에이팩, ㈜성창산업, ㈜카이넥스엠 등 한국기업들은 온실설계, 환경제어시스템, LED보광시스템 등 한국의 스마트팜 혁신기술과 농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에너지 고효율화를 위해 러시아 기업(Newton)의 최신기술(단열소재 등)을 한국 스마트팜 설비에 적용하기로 하여 러시아 시장을 주도하는 네덜란드형 보다 50%이하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한·러 양국 기업간 기술융합 협력 사례라는 의의가 있다고 중진공 측은 설명했다.

 
중진공 정진우 글로벌성장본부장은 “북방경제협력을 위한 노력의 결과로 러시아에 한국형 스마트팜 진출이라는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된 것”이라며, “2020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한·러 기술 융합형 스마트팜이 러시아 시장에 진출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