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무역 금융 36조원·내수 보완 17.7조원 투입”

산업·IT 입력 2020-04-08 16:44:19 수정 2020-04-08 20:25:21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8일)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가졌습니다. 수출 기업 지원과 내수 시장 보완이 주요 의제로 올랐는데요. 수출 기업을 위해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서청석 기자입니다.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수출기업을 위한 지원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바로 무역금융의 확대입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세계 시장이 위축되면서 수출기업의 피해가 크다는 판단 아래 내린 결정입니다. 


세계 공급망 붕괴, 거래 위축으로 인해 현금이 부족한 기업들을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금융을 공급해 현금의 흐름을 살리고 자금 문제로 수출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자세한 내용으로는 수출보험과 보증의 만기일을 연장하고 긴급 유동성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모범이 된 한국의 방역 모델처럼 한국형 수출 모델을 개발해 확산시키자며 수출기업 지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와함께 내수 시장 활성화를 위한 17조7,000억원 규모의 보완방안도 발표했습니다.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이 물건을 먼저 사고 돈을 내는 선결제 선구매로 3조3,000억원 규모의 수요를 창출하는데 지원금이 사용됩니다.


민간에서 퍼지는 착한 소비 운동도 세제 혜택을 통해 개인사업자들에게 12조원 규모의 세금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위한 방안도 나왔습니다. 2조2,000억원을 투입해 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하고,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과감하게 확대합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마치며 “정부는 힘들고 어려운 기업과 국민들을 위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위기 극복에 필요한 조치들을 언제든지 내놓을 것이며, 가용한 자원을 모두 동원하겠다”며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