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 24조 국채 발행…한은 “매입 규모 공개 안 해”

금융 입력 2020-06-03 17:44:53 수정 2020-06-03 19:45:06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정부가 3차 추경안 재원 마련을 위해 대규모 국채를 발행하기로 해 채권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발행 물량을 조절하겠지만 추경 조기 집행 방침을 밝힌 만큼 3분기에 전체 물량의 상당 부분이 발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정부가 3차 추경안 재원 마련을 위해 발행하기로 한 국채는 23조8,000억원.


국채 발행을 위한 시장 여건은 나쁘지 않지만, 발행이 특정 시기에 몰리면서 자칫 장기금리 변동성이 커질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국고채는 상반기에 많이 발행되고 연말에 수급이 개선되는 패턴을 보여왔는데 올해는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맞은 것입니다.


이번 3차 추경안까지 합해 올해 전체 국채 물량은 140조~150조원. 예년에 비해 40%가량 증가한 수칩니다.


전문가들은 채권시장의 공급 부담이 높아지면서 중장기물 중심으로 금리가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국채 발행 규모가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데다 한은이 일정 역할을 할 것으로 점치면서 충격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장기 금리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면 시장 안정화 차원에서 국채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총재가 구체적인 숫자는 밝히지 않은 만큼 향후 금리 상황에 따라 매입 규모는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은 측도 “시장 참가자들로 인해 매입규모가 필요 이상으로 늘어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수치를 미리 공개하진 않을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과연 채권시장의 바람대로 절반 정도의 물량 소화가 가능할지 한은의 입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 /bini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