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연합 “한진칼 BW 발행, 주주이익 침해”

산업·IT 입력 2020-06-17 14:30:4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 중인 ‘3자 연합’이 한진칼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발행 결정에 주주이익 침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3자 연합은 17일 입장문을 통해 “한진칼이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필요자금 3000억 원을 당초에는 보유자산 매각과 자산 담보대출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수차례 밝혔지만 결국에는 주주연합이 예측한 대로 시간 끌기용 허언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3자 연합은 “한진칼이 이번에 발표한 BW 발행은 그 발행조건이 투자자에게 유리해 기존 주주들의 이익을 침해할 가능성이 크다”며 “다수 언론에서 분석한 것처럼 현 경영진이 신주인수권을 이용해 그들의 우호세력을 늘리려는 의도로 BW 발행을 결정했다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현 경영진의 우호세력으로 신주인수권이 넘어가게 되면 현 경영진의 우호지분을 늘리려는 3자 배정 유상증자와 동일한 효과를 나타낼 수 있다”면서 “이는 기존 주주의 권리가 완전히 침해되어 그 적법성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주주연합은 이에 대한 법적인 문제를 검토하고 불법사항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한진칼은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보유자산 매각과 담보 대출로 3.000억 원을 마련키로 했다가 BW 발행에 나섰다. 앞서 3자 연합은 한진칼이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할 경우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