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흑자 753억달러…전년보다 26%↑

경제 입력 2021-02-05 21:45:5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도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전년보다 26% 증가했습니다. 수출이 빠르게 회복한 데다 유가 하락 등으로 수입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연간 경상수지 흑자가 752억8,0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84조5,80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역대 6번째로 큰 규모의 흑자입니다.

 

한국은행은 오늘 ‘2020년 12월 국제수지(잠정)’를 통해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2019년(596억8000만 달러)보다 156억 달러(26.1%)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분야별로는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819억5,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1억4,000만 달러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간 수출이 7.2% 줄었지만, 원유 등 원자재 수입가격이 내려가며 수입의 감소율이 더 컸기 때문입니다.

  

서비스수지는 지난해에도 161억9,000만 달러의 적자를 봤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106억6,000만 달러나 줄었습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120억5000만 달러)는 2019년보다 8억1,000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지난해 771억2,000만 달러 늘었습니다.

 

해외주식 투자 열풍이 불며 주식 투자 규모만 563억3,000만 달러 늘며, 역대 최고의 증가 규모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상품수지 흑자 축소와 서비스 수지 적자 증가로 지난해보다 감소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