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강, 상반기 매출 385억원…실적 턴어라운드 성공

증권 입력 2021-08-03 08:44:25 수정 2021-08-03 09:25: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제일제강이 2분기에도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달성했다. 상반기 매출은 이미 작년 연간 매출을 넘어섰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2년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3일 제일제강은 상반기 누적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78.8% 성장한 38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5억원, 34억원으로 흑자전환 했다.

 

2분기 기준으로도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63.9% 늘어난 226억원을 달성했다. 수익성도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큰폭으로 향상돼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2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기대비 246.2%, 409.4% 증가한 35억원, 28억원을 시현했다.

 

이 같은 가파른 실적 성장은 글로벌 철강 경기 회복과 원재료 가격 인상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갔고, 철강제품 가격도 크게 오르면서 업계 전반의 수익성도 개선됐기 때문이다.

 

제일제강에 따르면 업계 특성상 선매입해둔 철강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큰폭의 시세차가 발생,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다.

 

회사 관계자는 건설경기 및 가전수요 확대는 물론 글로벌 철강 수요 회복에 힘입어 상반기 매출이 이미 작년 연간 매출을 뛰어 넘었다철강제품 매출 비중 확대 등도 매출 성장에 기여했으며 수익성은 전기 대비 세자릿수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어닝 서프라이즈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제일제강은 하반기 연간 CAPA를 현재 생산량 대비 2배 이상 확대를 추진 중이다. 기존 월 7천톤의 CAPA를 올해 하반기 월 1만톤까지 확대하고 내년에는 월 CAPA1.3~1.5만톤 수준으로 확대해 연간 CAPA18만톤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 국책과제 참여 등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성 극대화 및 수율 향상에 나서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신사업 추진을 검토 중으로 추가적인 성장동력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본원사업의 계단식 성장을 기반으로 신규사업 추진까지 의미있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