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BIM Awards 2021’ 대상·‘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최고혁신상 수상

부동산 입력 2021-12-01 09:52:1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 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한 무인순찰로봇 활용 현장 객체인식 모습.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현대건설은 1일 국내 최대 BIM 공모전인 ‘BIM Award 2021’ 일반부문과 건설기술 공모전 ‘스마트 건설 챌린지 2021’의 로보틱스 부문에서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다.    


‘BIM Award’는 2009년부터 BIM기술의 올바른 활용 및 확산을 장려하고자 마련된 시상식으로 빌딩스마트협회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현대건설은 국가정보자원 관리원 대구센터 현장에 적용된 ‘스마트건설, 현대건설 BESPOKE 전략’으로 대상(국토부장관상)을 수상했다. 


현대건설의 ‘스마트건설, 현대건설의 BESPOKE 전략’은 4차 산업 혁명에 따른 건설업 내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춰 BIM과 스마트건설기술을 업무환경에 맞춤화하여 적용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BIM을 적극 활용한 가상디자인 및 시공(Virtual Design and Construction), MEP(기계·전기·배관)모듈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IoT 기반 현장 안전관리, 건설자동화를 통한 관리 최적화 등이다.


‘스마트 건설 챌린지’는 작년을 시작으로 첨단기술로 건설현장을 더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만들고자 다양한 건설업체와 중소 중견기업의 성과를 공유 및 확대 적용하고자 마련된 경연대회로 국토교통부에서 주최했다. 경연은 스마트안전, 건설자동화, 로보틱스, 건설 IoT·AI·센싱, BIM SW Live 부문으로 나뉘었다.


현대건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산업 자동화 트렌드에 발맞춰, 현장의 정보들을 디지털화하고 단순반복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하는 ‘최첨단 순찰로봇과 작업용 로봇 기술’을 소개했다. 현대건설은 자사 기술연구원에서 자체 개발한 기술을 탑재한 무인순찰로봇기술인 SLAM을 활용한 자율주행, 실시간 현장 모니터링, AI비전 안전 및 화재 감지, 레이져 스캐너 데이터 취득, 자재 및 장비 QR코드 관리, 위험구역 출입 감지 및 경고 송출 등이 있다. 작업용 로봇으로는 실레인 도포 장비의 내부·외부 도보작업 무인화 기술과 앙카링 로봇의 비전센싱 기반 마커인식, 협동로봇, 비전, 드릴링 연동 기술이 소개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금번 수상들로 현대건설의 스마트건설 환경 구축을 통한 시공품질 향상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회사의 노력을 인정받았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스마트건설 환경 구축과 함께 건설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