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테라사이클과 휴대전화 재활용 캠페인

산업·IT 입력 2019-03-28 16:51:48 수정 2019-03-28 20:50:44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G유플러스가 국내 통신사 최초로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함께 휴대전화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합니다.
LG유플러스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는 수거함이 설치돼 휴대전화와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와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등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합니다.
가정 내 폐휴대전화, 소형 전자제품 등을 직영점에 전달한 고객에게는 증정품으로 U+5G 친환경 장바구니를 제공합니다.
수거물품 중 플라스틱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돼 환경 유해성 인증을 완료한 뒤 10월 중 아동복지시설에 기증됩니다.
플라스틱을 제외한 금속 부분은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KERC)을 통해 가공, 재활용되며 창출된 수익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합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