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동천 꿈에그린’ 견본주택에 1만3,000명 방문… 24일 1순위 청약

부동산 입력 2019-04-22 09:40:24 수정 2019-04-22 09:41:5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화건설이 경기도 용인 수지구 동천동에 짓는 '수지 동천 꿈에그린' 단지 조감도. / 사진제공=한화건설

지난 19일 문을 연 한화건설의 ‘수지 동천 꿈에그린’ 견본주택에 3일 동안 1만3,0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건설은 개관 첫 날 3,000여명이 방문한데 이어 주말 이틀 동안 각각 5,000여명의 관람객이 견본주택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 용인 동천지구에는 당분간 신규 분양이 없는데다 단지가 신분당선 동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이어서 실수요자 중심으로 예비 청약자가 대거 몰린 것으로 한화건설은 분석했다.
 

방문객들은 견본주택 안에 마련된 주택형별 유니트를 살펴본 뒤 상담석을 찾아가 청약 자격, 분양가, 중도금 조건 등에 대해 한 자세히 설명을 듣기도 했다. 특히 용인시 수지구는 지난해 말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면서 청약조건이 까다로워져 상담시간도 길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 단지는 지하3층~지상29층 4개동에 아파트 293가구 오피스텔 207실로 구성됐다. 아파트의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74㎡ 148가구 △84㎡ 145가구, 오피스텔은 33~57㎡ 투룸위주의 주거형 평면으로 설계됐다.
 
아파트의 경우 오는 4월 2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4일 1순위 해당지역, 25일 1순위 기타지역, 26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는 5월 3일 발표하며 계약은 5월 14일부터 사흘간 진행될 예정이다.
 
오피스텔은 4월 29~30일 모델하우스에서 청약을 받는다. 거주지역에 제한이 없고 청약통장 없이도 신청을 할 수 있다. 청약 편의상 타입별로 4개군으로 나눠 1인당 최대 4건까지 청약이 가능하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60%는 무이자 조건으로 대출 지원된다.
 
분양 관계자는 “20평형대 아파트처럼 방 2개, 화장실 1개, 주방 및 거실로 구성된 전용 57㎡ 오피스텔에 젊은층의 관심이 컸다”며 “분양가도 3억원대 중반으로 인근 분당신도시 30평형 아파트의 전셋값 이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수지 동천 꿈에그린의 견본주택은 수지구 동천동 901번지(신분당선 동천역 2번출구)에 마련돼 있다. 입주는 2022년 3월 예정이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