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찌를 듯’ 전국 각지서 초고층 주거단지 분양 주목

부동산 입력 2019-05-21 10:15:11 수정 2019-05-21 10:17:1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수성 범어 더블유 조감도 /사진제공=아이에스동서

부동산 시장에서 초고층 단지는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성과 일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조망권 등으로 주목받는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전국 각지에서 초고층 주거복합단지 공급이 증가하는 추세다. 그중 대구와 서울 청량리, 부산에서 지역 최고층 주택의 타이틀이 바뀔 전망이다.

 

아이에스동서는 이번 달 대구 수성구에서 수성 범어 더블유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4~지상 59, 5개 동, 아파트 1,340가구, 오피스텔 528실 규모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기준 84~102, 오피스텔은 78~84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최고 층수는 59층으로 대구에서 가장 높은 주거시설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이달 말 서울 동대문구에서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를 공급할 예정이다. 최고 65층으로 강북권 전체를 통틀어 가장 높다. 이 단지는 지하 7~지상 최고 65, 4개 동, 1,425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은 1,263가구로 전용면적 84~1021,253가구와 169~177펜트하우스 10가구로 구성된다.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해운대 엘시티 더샵이 연말 준공될 예정이다. 아파트 기준 최고 85층 높이로 지어진다. 부산에서 가장 높은 주거시설이 될 전망이다. 2개 동으로 구성된 아파트와 101층의 랜드마크 타워 동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단지로 호텔, 쇼핑몰, 워터파크 등으로 구성됐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