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미국 자회사, '올해의 ESS 프로젝트 상' 수상

산업·IT 입력 2019-06-25 10:54:12 수정 2019-06-26 10:24:1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대진 두산그리드텍 대표(왼쪽 네 번째)가 두산중공업, 두산그리드텍 직원들과 24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세계 태양에너지·에너지저장 콘퍼런스’ 시상식에서 ‘올해의 ESS 프로젝트’ 부문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미국 자회사 두산그리드텍이 24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세계 태양에너지·에너지저장장치(ESS) 콘퍼런스’에서 ‘올해의 ESS 프로젝트 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두산그리드텍은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최대 규모 신재생단지인 비컨 단지에 10㎿h 규모의 ESS를 공급한 실적이 높은 평가를 얻어 상을 받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이 2016년 인수한 두산그리드텍은 미국의 ESS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보유한 업체다.
 

두산그리드텍의 소프트웨어는 배터리의 과충전 여부와 이상 전압 여부 등 ESS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상 신호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자동 제어와 차단 기능도 갖췄다.
 

최대진 두산그리드텍 대표는 “이번 수상으로 비컨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인정받았다”며 “세계 최대의 ESS 시장인 미국에서 두산그리드텍 ESS의 안전성과 운전 효율성도 입증했다”고 말했다.
 

한편,이번 콘퍼런스는 5회째로, 50여 개국 1,000여명이 참가해 태양광·ESS와 관련한 최신 기술 동향 논의와 함께 시상식이 열렸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