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셀토스 출격…“소형 SUV 시장 잡아라”

산업·IT 입력 2019-07-18 16:14:14 수정 2019-07-18 16:17:1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소형 SUV ‘셀토스’를 공식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셀토스는 사전계약 16일(영업일 기준)만에 5,100대가 계약됐다. 기아차는 셀토스가 치열한 소형SUV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원을 살펴보면, 차 길이(4375㎜)는 쌍용차 티볼리 에어(4440㎜)에 이어 소형 SUV 중 2위다. 실내 공간 크기를 좌우하는 축거(앞바퀴 중심과 뒷바퀴 중심 사이 거리)도 2630㎜로, 미니 컨트리맨(2670㎜)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적재 용량 역시 동급 최대(498ℓ)여서 디럭스 유모차도 실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엔진은 1.6 터보 가솔린과 1.6 디젤 등 두 가지다. 공인 복합연비는 가솔린 엔진 모델이 ℓ당 12.7㎞, 디젤 모델은 ℓ당 17.6㎞(16인치 타이어·2륜구동)다. ‘셀토스’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트렌디 트림 1,929만 원, 프레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 디젤 트렌디 2,120만 원, 프레스티지 2,430만 원, 노블레스 2,636만 원 등이다.
 

첨단 안전기술도 대거 탑재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에 차로 유지 보조(차로 가운데를 유지하며 달리는 자동 조향), 하이빔(상향등) 보조 등이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됐다.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을 선택하면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컨트롤(설정 속도 및 차간 거리에 따라 자동 가·감속), 고속도로 주행보조(고속도로 반자율주행), 안전하차 보조(경고음) 등 더 높은 수준의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이 추가된다.
 

한편, 기아차는 셀토스의 고객 시승과 전시차 안내의 편의성을 확대하고자, 이날부터 9월말까지 셀토스·K7 시승안내 컨시어지를 특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