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물량 지난해 대비 0.7%↓…3개월 연속 내리막

경제·사회 입력 2019-08-27 13:52:2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수출물량이 3개월째 감소했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7% 하락해 지난 5(-3.3%) 이후 3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수출물량지수는 수출금액 변동에서 가격요인을 제외하고 물량요인만 따진 지표다.

 

수출물량지수 등락률(전년 동기 대비)은 지난해 12(-1.3%) 이후 마이너스(-)를 지속하다가 4(2.2%) 잠시 플러스(+) 전환했으나, 5월부터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출금액지수도 지난달 10.1% 하락해 8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다만 메모리 반도체가 속한 집적회로는 수출물량이 지난달 26.8% 증가했다. 집적회로 가격(-25.5%)이 하락하자 주문이 늘어난 결과로 해석된다.

 

일본의 수출 규제 발표에 따른 영향은 아직 가시화하지 않은 것으로 한은은 평가했다. 기계 및 장비 부문이 반도체 제조용 기계를 중심으로 수입물량(-12.8%)과 수입금액(-13.4%) 모두 감소했지만, 이는 반도체 경기 부진에 따른 설비투자 감소가 주로 영향을 미쳤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