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소액 투자 서비스' 출시…"카드 결제 자투리돈 자동 투자"

금융 입력 2019-09-04 11:09:3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카드 사용 내역을 활용해 국내 펀드에 자동 소액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소액투자서비스'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소액투자서비스'는 이용자의 실제 카드 거래 패턴에 맞춰 자동 저축되는 방식인데 투자 약정 방식은 두가지가 있다. '자투리투자'와 ‘정액투자’ 방식이다.


신한금융은 고객이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산출되는 투자금액을 합산해 카드 거래 다음날 합산된 금액이 펀드에 투자되도록 서비스를 설계했다. 자투리투자의 경우 1,000원 또는 1만원 단위로 설정이 가능하며, 자투리 설정금액 대비 결제금액과의 차액이 펀드에 입금되는 방식이다. 예를 들면 건별 정액투자의 경우 ‘건당 투자금액 2,000원’을 약정한 이용자가 하루에 3번 카드 결제를 했다면 다음날 6,000원이 펀드로 입금되는 프로세스다.

이 서비스는 신한은행 쏠(SOL), 신한카드 PayFAN, 신한금융투자 I알파, 신한생명 스마트창구에 탑재된 신한금융그룹 통합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플러스’를 통해 이용가능하다. 투자할 펀드 상품 선택 후 투자방식을 선택하면 가입이 완료된다.


또한, 새로운 펀드를 신규로 가입하여 소액투자를 이용할 수도 있고 기존에 보유한 펀드에 추가 불입도 가능하게 함으로써, 적립상품에 대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 보다 쉽게 소액으로도
돈을 불리는 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비스 가입 후에는 고객에게 소액투자 현황 및 수익률을 알려주는 데일리 리포트를 제공한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향후 ‘소액투자서비스’에 자동저축 요건과 적립대상 상품군을 더하고, 자동저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정기저축, 여유현금저축 등을  추가해 고객들이 보다 쉽게 투자에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고 밝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