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가격, 10달만에 상승 반전…“서울만 올라”

부동산 입력 2019-09-10 08:49:26 수정 2019-09-11 08:18:4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10월 이후 9달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던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10달 만에 상승을 기록했다.

10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8월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17,7633,000원으로 717,7594,000원 대비 39,000원 상승했다.

 

그러나 수도권과 6대광역시, 세종시를 포함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오피스텔 매매 가격이 상승한 지역은 지난달 대비 232,000원 상승한 서울 단 한 곳뿐이었다. 나머지 도시의 매매 가격은 하락했다. 지난달 대비 가장 큰 가격 하락을 보인 지역은 433,000원 하락한 울산이었으며 인천(272,000원 하락) 부산(132,000원 하락) 대전(55,000) 등이 뒤를 이었다.

 

8월 전국 오피스텔의 월평균 임대료는 지난달과 동일한 647,000원을 기록했으며 평균 전세가격은 14,1128,000원으로 714,1059,000원 대비 69,000원 상승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텔 가격은 상승했으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오피스텔 매매 가격은 대부분 하락하는 등 위축된 시장 분위기는 유지되고 있다시장의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회복되기 전까지는 오피스텔은 매도자보다 매수자 우위의 시장을 유지할 것이고 입지나 배후수요, 평면 등을 비롯한 상품 구성 등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돼 오피스텔 양극화 현상은 지속될 것이다고 시장을 분석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