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8개 단지 5,520세대 '포레나'로 브랜드 변경

부동산 입력 2019-11-07 14:40:33 수정 2019-11-08 15:17:5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포레나 브랜드가 적용된 '포레나 루원시티' 단지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화건설은 이전 브랜드(꿈에그린)로 분양해 공사 중인 8개 단지에 대해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명칭을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포레나 브랜드 변경이 적용되는 대상은 2020년 이후 입주 예정인 단지들로, 8개 단지 5,520세대 규모(오피스텔 1,127실 포함)이다. 포레나 노원(1,062세대), 포레나 광교(759), 포레나 부산초읍(1,113세대), 포레나 인천미추홀(864세대) 등 서울과 부산, 인천 및 수도권, 각 지방의 주요 도시들에 들어서는 단지다.

 

포레나 1호 입주단지는 20201월 입주 예정인 포레나 신진주로 신진주역세권 도시개발구역에 최고 38, 아파트 424세대와 오피스텔 50실 규모로 들어서는 초고층 랜드마크 단지다. 서울에서 가장 처음 입주하는 포레나 단지는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 위치한 복합단지 포레나 영등포가 될 전망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8월 신규 주거 통합브랜드인 포레나를 런칭한 바 있으며, 이후 입주 예정자들의 요청에 따라 공사 중인 단지들에 대해 신규 브랜드 적용을 검토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단지들이 단기간에 브랜드 변경 동의율 80%를 넘어서는 등 신규 브랜드 포레나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나타냈다.

 

이에 한화건설은 이들 8개 단지에 대해 포레나 브랜드 사용 권리를 부여하고 건물 외벽, 출입 게이트를 비롯한 단지 외부 사인물에 표시되는 브랜드 마크를 변경 적용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이미 입주가 완료된 단지들에서도 지속적으로 브랜드 변경에 대한 문의 및 요청이 접수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협의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에 입주한 단지들에 대해서는 포레나 브랜드 사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화건설의 신규 주거 브랜드 포레나는 스웨덴어로 연결을 의미하며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한화건설의 의지를 담고 있다. 브랜드 슬로건은 특별한 일상의 시작으로 포레나를 통해 경험하는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를 담았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