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분기 적자 174억…일본 불매운동 여파

산업·IT 입력 2019-11-14 15:07:1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주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제주항공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적자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3,6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7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378억원에서 적자로 전환됐다.

3분기 누적기준 실적은 매출액 1조 746억원, 영업이익은 122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14.1% 상승과 -87.4%로 집계됐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실적 악화의 원인으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와 환율 상승 등 외부요인을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올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고 전년 대비 악화된 환율 등 부정적 외부요인들이 업계 전반에 걸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2014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9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지만, 올해 2분기 영업이익 -274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로 전환됐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