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빕스1호' 서울 등촌점, ‘빕스 프리미어’로 리뉴얼.. 스테이크 메뉴제공

산업·IT 입력 2019-11-24 14:49:11 수정 2019-11-24 15:17:12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997년 오픈한 빕스 1호 등촌점 ‘프리미엄 스테이크 다이닝’으로 새 단장.. 특별한 다이닝 경험 제공

고급육 ‘블랙 앵거스’ 우드파이어 그릴에 구운 최상급 스테이크∙프리미엄 샐러드바 ‘페어링 바’ 코스로 선보여 눈길

빕스 프리미어로 새 단장한 서울 빕스 등촌점 외관. [사진=CJ푸드빌]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1997년 론칭해 22년간 국내 패밀리레스토랑 트렌드를 선도해 온 빕스가 1호점을 새 단장했다.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은 빕스(VIPS) 서울 등촌점을 리뉴얼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빕스 프리미어(VIPS Premiere)’로 새롭게 문을 연 등촌점은 브랜드 론칭 때부터 근간이 된 ‘프리미엄’ 요소를 극대화해 현재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재해석한 빕스 시그니처 플래그십 매장이다. 엄선된 재료로 섬세하게 만든 프리미어 스테이크를 중심으로 특별한 다이닝 경험을 제공한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단연 프리미엄 스테이크다. 엄격하고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해 인증을 획득한, 훌륭한 마블링의 ‘블랙 앵거스’를 우드파이어 그릴에 조리한다. 고온에서 빠르게 시어링(Searing)해 육즙을 꽉 가두고, 나무 숯의 훈연 향을 더해 풍부한 풍미를 낸다. 시어링이란 식재료의 표면을 강한 불에 구워 바삭거리는 식감을 이끌어내는 조리법을 말한다. 


‘스테이크 페어링 바’도 눈길을 끈다. 샐러드바 운영 노하우를 총망라해 재료 선택부터 조리까지 프리미엄 스테이크 다이닝에 걸맞은 메뉴로 구성했다. 우드파이어 그릴에서 불맛을 입혀 구운 각종 가니시, 로티세리에서 천천히 구워 낸 치킨과 포크, 화덕에 바로 구운 피자와 타파스 등이 풍성함을 더한다. 이 외에도 엄선된 제철 해산물을 빠삐요트(papillotte), *세비체(ceviche), 스팀 등 다양한 조리법으로 내는 해산물 요리도 스테이크와 조화를 이룬다. 빠삐요트란 생선 등 각종 재료를 종이로 감싼 다음 오븐에서 굽는 프랑스 요리법을 말한다. 


CJ푸드빌은 빕스 등촌점에 LG전자와 공동 개발한 요리하는 로봇인 ‘클로이 셰프봇’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클로이 셰프봇은 라이브 누들 스테이션에서 고객이 메뉴를 주문하면 뜨거운 물에 국수를 데치고 육수를 부어 약 1분 안에 제공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로봇이 힘들고 어려운 업무를 분담함으로써 직원들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정성스러운 고객 케어에 집중하고, 소비자는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받게 하기 위해 미래형 기술을 도입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1997년 론칭한 국내 독자 브랜드 빕스는 당시 호텔에서나 즐길 수 있던 스테이크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며 대중화에 힘썼다. 또한, ‘샐러드바’라는 콘셉트를 도입해 외국계 패밀리레스토랑의 홍수 속에서 연어, 새우 등 고급 메뉴와 신선한 채소, 과일 등 다채로운 메뉴를 무제한 즐길 수 있는 강점으로 차별을 꾀했다. 22년간 급변하는 외식 트렌드에 맞춰 계절마다 신선한 샐러드바와 다양한 프리미엄 스테이크를 선보이며 우리나라 대표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자리 잡았다.


빕스 관계자는 “22년간 굳건히 1호점의 위상을 지키며 국내 외식 문화 선도에 앞장서 온 의미 있는 등촌점이 보다 특별한 가치를 담아 시그니처 플래그십으로 재도약한다”면서 “특화 매장으로 변신에 성공한 계산점, 합정역점, 아주대점 등에 이어 앞으로도 급변하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발맞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