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렌탈케어 “출산율 높을수록 공기청정기 많이 렌탈”

산업·IT 입력 2019-12-09 09:38:1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렌탈케어]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연중 계속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공기청정기 구입과 출산율간 상관 관계가 높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홈케어기업 현대렌탈케어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시도별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충청남도의 신규 가입 계정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충남은 신규 가입 계정이 전년대비 100.1% 증가했으며, 그 뒤를 대구광역시(전년대비 93.5%), 전라남도(전년대비 88.0%), 제주도(전년대비 82.2%), 경상북도(전년대비 75.5%)가 이었다


주목할 점은 공기청정기 신규 렌탈 고객 증가율 상위 지역이 공통적으로 출산율이 높은 지역이란 사실이다. 통계청의 2018년 시도별 합계 출산율에 따르면 현대렌탈케어의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이 높은 상위 5개 지역 중 대구를 제외한 4개 지역의 출산율이 전국 평균 출산율(0.98)을 크게 상회했다. 판매 증가율 1위인 충남의 지난해 시도별 출산율은 전국 4(1.19)였으며, 전남(전국 2, 1.24), 제주(전국 3, 1.22), 경북(전국 5, 1.17) 등도 출산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출산율이 높은 지역일수록 상대적으로 공기청정기 구매가 많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반대로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율이 낮은 지역들은 상대적으로 출산율이 저조했다. 신규 가입 계정증가율이 낮은 하위 5개 지역 중 서울과 광주는 전국 평균 출산율보다 낮은 각각 0.76명과 0.97명인 것으로 나타났고, 경기도와 강원도, 울산 또한 1.00 ~ 1.13명 수준에 그쳤다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최근 들어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고객 중에서 자녀 동반 가정의 비중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서비스 가입 상담 시 공기청정 성능 외에도 유아 취침이나 자녀 공부에 방해되지 않는 소음 정도 등을 물어보는 고객 또한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의 위험성이 부각되자 자녀동반 가정을 중심으로 공기청정기 구매 패턴 또한 다변화되고 있다. 기존에 가정별 1대만 사용하던 공기청정기 댓수가 점차 늘고 있는 것이다현대렌탈케어의 올해 전체 공기청정기 판매량 중 더케어 1+1 세트비중은 40%, 지난해 보다 20% 포인트 증가했다. ‘더케어 1+1 세트는 현대렌탈케어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공기청정기 패키지 상품으로, 공기청정기를 1대 가격에 2대를 렌탈해 준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세트형 공기청정기 상품 구매 고객의 60%가 자녀동반 고객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특히 자녀 건강에 민감한 주부를 중심으로 미세먼지 대처법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짐에 따라 복수의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패키지 상품 판매 또한 급증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