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생애주기별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 총력

부동산 입력 2020-01-29 10:32:24 수정 2020-01-29 11:09:0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생애주기별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해 국민 주거안정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29LH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영구·행복주택 등 건설임대 38,003, 매입임대 23,685, 전세임대 41,483호 등 총 103,171호의 공공임대주택을 신규 공급했다. 특히, 생애주기별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을 위해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청년, 신혼부부 및 고령자에게 전년대비 1.6만호를 확대한 74,644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등 취약계층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경제기반이 약한 청년층을 위해 빌트인 시설이 구비된 행복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전년대비 13% 확대된 28,722호를 공급했고, 신혼부부의 주거비·양육부담 해소를 위해 저렴한 임대료와 보육시설을 갖춘 공공임대주택을 전년 대비 41% 확대된 38,462호 공급했다.

아울러, 고령자 주거지원 강화를 위해 높낮이가 조절되는 세면대 등 편의시설이 설치된 국민임대주택과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을 전년 대비 28% 확대 공급(7,460)하고, 수선급여 사업으로 22,265호의 노후주택 개량을 지원하는 등 고령층의 주거여건 개선에도 주력했다.

 

한편,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를 위한 찾아가는 방문상담 서비스를 시행,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희망하는 3,936가구를 발굴해 매입·전세임대 입주를 지원하는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도 역량을 발휘했다.

이밖에도 주택품질 향상과 공급물량 확대를 위해 민간건설주택 사전 매입약정 방식을 도입해 매입임대 공급물량 확대 기반을 마련했고, 신속한 하자처리를 위해 하자보수 스케줄러(상담사)‘를 도입하는 등 기존 입주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한편, LH는 주거복지로드맵 3년 차인 올해 10만호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을 신규 공급할 예정이며, 고령 1인가구 증가에 따른 사회변화를 반영해 홀몸어르신 돌봄 및 가사대행 서비스 등 다양한 주거서비스도 함께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