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출시… “먼지통 관리 한번에”

산업·IT 입력 2020-02-06 16:11:27 수정 2020-02-06 16:14:3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시 매탄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2020년형 프리미엄 무선 청소기‘삼성 제트’와 미세먼지 걱정없이 먼지통을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청정스테이션’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무선 청소기 ‘삼성 제트’ 와 먼지통을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별도 기기인 ‘청정스테이션’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최대 200와트(W)의 흡입력으로 미세먼지까지 빨아들이고, 들어온 미세먼지가 다시 빠져나가지 않도록 99.999% 배출 차단 시스템을 채용한 프리미엄 무선 청소기 ‘삼성 제트’ 2020년형을 다음달 초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2020년형 삼성 제트는 골드·실버·민트·바이올렛 등 4가지 색상이 출시되고 색상에 따라 104만9,000원에서 최대 124만9,000원에 판매된다. 청정스테이션은 화이트·실버 2가지 색상으로, 출고가는 각각 19만9,000원, 24만9,000원이다.


우선, 새롭게 선보인 청정스테이션에는 ‘에어펄스’ 기술이 적용돼 먼지통을 끼우기만 하면 내부 공기압 차이를 이용해 미세먼지를 날림 없이 먼지를 배출한다. 이를사용하면 미세먼지 날림을 최대 400배까지 줄여준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5중 청정 헤파 시스템을 채용해 0.3~10μm 크기의 미세먼지까지 99.999% 배출 차단한다고 덧붙였다.  청정스테이션에 장착된 먼지 봉투는 상부의 LED 창이 붉은색으로 변하면 교체하면 된다. 기존 삼성 제트 청소기를 구매한 소비자도 청정스테이션만 별도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2020년형 무선 청소기 제트는 청소 성능과 소비자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통째로 물세척 가능한 먼지통과 고성능 필터 시스템은 그대로 적용하면서 브러시 기능을 강화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한, 반려동물 보유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새롭게 탑재한 ‘펫 브러시’는 고무와 솔이 혼합돼 소파나 카페트, 침구 등에 붙은 반려동물의 털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물걸레 브러시는 청소용 패드가 총 4㎝가량 늘어나 청소 가능한 면적이 28% 확대됐고, 브러시 밀착력도 높여 청소 성능이 20% 향상됐다. 또 물걸레 브러시가 가구에 손상을 입히지 않도록 가구 보호 범퍼도 탑재했다.


정유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제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청소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