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자동차 명예의 전당’ 올라

산업·IT 입력 2020-02-07 14:21:04 수정 2020-02-07 19:24:1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t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한국인 최초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됩니다. 세계적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과 포드 창립자 등이 수상한 상으로, 자동차 업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꼽히는데요. 기아차 회생과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가입니다.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이름을 올립니다.


현대차그룹은 오늘(7일) 정 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 권위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고 밝혔습니다.


1939년 시작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해마다 ‘명예의 전당 헌액’과 ‘올해의 업계 리더상’, ‘자동차산업 공헌상’, ‘젊은 리더십 및 우수상 부문’ 수상자를 발표합니다. 


이중 명예의 전당 헌액 부문은 자동차 역사에 남을 성과와 업적을 바탕으로 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기여한 인물이 선정됩니다. 


주요 수상자로는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와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 벤츠 창립자 칼 벤츠, 혼다 창립자 소이치로 혼다, 토요타 창립자 키이치로 토요다 등이 있습니다.


정 회장은 IMF 외환위기 당시 기아차를 인수해 회생시켜 지난 2010년 현대·기아차를 ‘글로벌 톱5’ 업체로 성장시킨 성과를 인정받았습니다.


또한 글로벌 주요 지역 현지 공장 건설과 품질경영, 부품 공급망(Supply Chain) 확보 등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는 평가입니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선정측은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과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 회장의 수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회장을 비롯한 올해 자동차 명예의 전당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은 7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