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이사회 참관 시도…“윤종원, 은전 베풀 듯 우롱”

금융 입력 2020-06-11 16:30:56 수정 2020-06-11 17:17:23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1일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이사회 참관을 위해 관계자들과 대치하고 있는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피해 대책위(이하 대책위)가 11일 이사회가 열리는 기업은행 앞에서 5차 집회를 가졌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1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행장 규탄 및 디스커버리펀드 사기 피해’ 집회를 열고 계약 무효와 원금 보장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서 대책위는 “윤 행장과 이사회는 은전을 베풀 듯 피해자들을 우롱하지 말고 계약무효와 원금보장을 즉시 실시하라”며 본점 안에서 열리고 있는 이사회 참관을 강행했다.

100여명의 펀드 피해자들은 손에 이사회 제출을 위한 진정서를 들고 건물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과 은행 측 관계자들에 막혀 참관에는 실패했다.

은행 측은 정문 앞에서 피해자들의 진정서를 접수하고 이사회에 피해 내용들을 전달할 것을 대책위에 약속했다.

당초 대책위가 이사회 참관을 무리하게 강행할 경우 물리적인 충돌까지 예상됐으나 참관 투쟁이 몸싸움으로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이 기업은행 본점 유리벽에 붙여놓은 구호쪽지 /사진=서울경제TV]

지난 8일 윤종원 행장과 피해자들의 면담이 아무런 성과없이 끝나자 대책위는 이를 ‘여론 무마용 피해자 청취쇼’로 규정하고 있다.

대책위는 피해 책임자 처벌 대상을 전·현직 임직원으로 확대하고, 타 은행 디스커비리펀드 피해자들과 연대해 규탄 집회의 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기업은행 이사회는 이날 디스커버리펀드 선지급안을 상정하고 구체적인 숫자를 조율하고 있다.

디스커버리펀드는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기획한 사모펀드로,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판매했다. 

지난해 4월 DLI가 실제 수익률과 투자자산 가치 등을 허위 보고한 것이 적발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하면서 펀드 자산이 동결됐고 국내 투자자들의 투자금 약 915억원이 환매 중단된 상태다.

기업은행은 TF를 꾸려 우선 글로벌채권펀드 투자금 일부를 투자자에게 선지급한 뒤 미국에서 자산 회수가 이뤄지는 대로 나머지 투자금을 돌려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