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분기 성적표와 실업자 증가에도 나스닥 0.43%↑

증권 입력 2020-07-31 08:13:57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뉴욕 증시는 70년만에 최악으로 발표된 2분기 GDP(국내총생산)와 실업자 증가 소식이 전해지며 다우와 S&P 500은 하락하고 나스닥은 오르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30(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5.92포인트(0.85%) 하락한 26,313.65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12.22포인트(0.38%) 내린 3,246.22에 마쳤다. 기술주 강세에 나스닥은 상승 반전에 성공하며 44.87포인트(0.43%) 상승한 10,587.81에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30) 미 상무부는 지난 2/4분기 미국의 GDP가 전 분기 대비 32.9% 급감했다고 발표했는데, 당초 시장이 예상한 감소치 34.7%에 비해선 양호한 수준이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719~25)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43만건으로 전주보다 약 1만건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시장 예상치인 151만건에 미치지 못하지만 2주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는 부분이 고용회복 기대감을 낮추며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부진한 지표에도 기술주는 강세를 보였다. 특히 애플, 페이스북 등 미국 대형 기술주들이 깜짝 실적을 발표하며 정규시장에 이어 시간외거래에서도 급등하고 있다.

 

한편, 국제유가는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35달러(3.3%) 떨어진 39.9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