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5G 인프라 연이어 수주…“상반기에만 작년 실적 초과”

증권 입력 2019-05-30 09:02:2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나무기술은 최근 해외 이동통신사향 5G 인프라 테스트 물량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나무기술은 지난 2007년부터 3.5G와 4G 통신망 관련된 인프라를 국내외 통신사에 공급해왔다. 최근에는 5G 이동통신망의 핵심 인프라인 NFV(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구축 사업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 


NFV는 네트워크 기능을 장비가 아닌 서버 OS 등에 올려 활용하는 개념으로, 효율적인 5G 기지국 운영에 필수로 부각되는 기술이다. 세계 통신사들은 가상화를 통해 하나의 네트워크를 분리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검토해 현재 구축 중이다.


나무기술 관계자는 “5G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통신 인프라의 확충을 위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에 해외 이동통신 사업자향 5G 인프라 테스트 물량을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반기에 작년 실적을 초과하는 150억원 규모의 계약이 예상돼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