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친환경 소셜벤처 육성 앞장”

산업·IT 입력 2019-06-12 11:35:21 수정 2019-06-12 11:37:2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2일 오전 SK본사에서 열린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 협약식’에 (앞 줄 왼쪽 세번째에서부터) 마린이노베이션 차완영 대표, 이노마드 박혜린 대표,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오투엠 서준걸 대표, 인진 성용준 대표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환경분야 소셜벤처를 육성에 팔을 걷어부쳤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김준 사장이 언급한 친환경 사업모델로 환경적 부정효과 축소하는 그린밸런스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대기업-벤처기업 간 상생 모델을 만들었다고 1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SV제곱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SV제곱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은 소셜벤처와의 협업을 통해 사회적가치(SV)를 제곱으로 창출하겠다는 뜻으로 재무적 수익과 사회·환경적 성과를 동시에 달성하는 ‘임팩트 투자’ 개념이다.
 

이 모델을 통해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은 지식이나 기술을 기부하는 ‘프로보노’ 형태로 소셜벤처를 지원하게 된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파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인진, 해조류를 이용해 제품을 생산하는 마린이노베이션, 일회용 산소마스크를 생산하는 오투엠, 휴대용 수력발전기를 생산하는 이노마드 등 4개 소셜벤처를 선정했다.
 

회사 구성원들은 이들 4개사 가운데 본인이 공감하는 벤처를 고른 뒤, 회사 지원금을 포함해 각각 200만원을 투자하게 된다.

회사는 향후 소셜벤처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김혜영 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