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플러스] 덕산테코피아 “新소재 개발로 대기업 납품·매출 확대할것”

증권 입력 2019-07-18 15:30:48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자소재 전문 기업 ‘덕산테코피아’가 18일 기업공개 간담회를 열고 “폴리이미드 소재 등 신소재를 개발해 대기업에 납품하고 매출을 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지난 2006년 설립한 덕산테코피아는 유기발광다이오드, 즉 OLED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소재 개발 전문 기업입니다.

주요 제품으로는 ‘초고순도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 HCDS(헥사클로로디실란)’·‘OLED 발광 소재’·‘고분자 촉매제 및 합성고무 첨가제’ 등이 있습니다.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는 “HCDS는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소재”라며 “해외 원료를 구매해 정제 작업만 하는 다른 경쟁 업체들과 달리 HCDS 합성부터 초고순도 정제까지 일괄 제작이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덕산테코피아는 현재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깨지기 쉬운 유리기판을 대신할 폴리이미드(PI) 소재를 개발 중이며, 이차전지 소재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오는 23일과 24일 청약을 진행하는 덕산테코피아는 다음달 2일 코스닥 상장 예정이며,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입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