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편의점 수 1,121개…노원구의 4배

부동산 입력 2019-07-22 10:08:39 수정 2019-07-23 08:31:4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구별 편의점 수 현황. / 자료=부동산114

서울 강남구에 있는 편의점 수가 노원구의 4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114 창업지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편의점이 가장 많은 구는 강남구(1,121)로 조사됐다. 이어 송파구(606), 서초구(599)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전체 편의점 수 196개 중 강남 3구에만 2,326(23%)가 몰려 있는 것이다.

 

반면, 노원구의 경우 인구수는 강남구와 비슷한 55만여 명 수준이지만 편의점 수는 강남구의 4분의 1 수준인 302개에 불과했다.

편의점 수에 강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유동인구로 볼 수 있다. 편의점 수 상위 6개 지역(강남구, 송파구, 서초구, 마포구, 영등포구, 중구)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업무지역이기 때문이다.

 

공공데이터포털(2017) 자료에 의하면 구별 사업체 수는 강남구(72,511) 중구(62,936) 송파구(46,676) 서초구(46,207) 순으로 많다. 사업체 수가 많을수록 소비력을 갖춘 직장인 유동인구도 풍부해진다. 특히 서울 25개구 중 유일하게 편의점 수 1,000개 이상인 강남구는 거주인구수와 사업체 수 모두 3위 안에 드는 지역으로 주거인구와 유동인구 모두 풍부한 특징이 있다.

 

반면 편의점 수가 적은 노원·은평·도봉구는 사무실이나 유흥가가 많지 않은 주거지역에 속해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적고 상권 활성화도 불리하다.

편의점의 주 고객층이 1인가구인 만큼 구별 1인가구 현황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현재 서울시에서 1인가구 비중이 높은 구는 관악구(9.1%, 106,865가구)이고, 강남구(5.3%, 62,774가구), 송파구(5.0%, 58,848가구)1인가구 거주 비중도 상당히 높다.

반면 도봉구의 1인가구는 29,469가구(2.5%)로 집계돼 지역 내 1인가구도 편의점 입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