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공지능 활용해 승무원 영어교육 나서

산업·IT 입력 2019-07-29 14:17:50 수정 2019-07-29 17:22:2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AI 튜터 프로그램으로 영어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객실 승무원 영어회화 교육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AI 튜터’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6일부터 3주간 일정으로 교육 중인 신입 캐빈승무원을 대상으로 이?AI튜터 프로그램을 시범적용 하고 있다. AI 튜터는 음성인식 및 언어지능 기술을 통해 여행·업무 상황에 맞는 영어 회화를 연습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스마트폰·태블릿PC 등에 앱(App)을 설치해 이용한다. AI가 교육자의 영어 회화 수준을 판단하면서 적합한 난이도의 대화를 유도해 맞춤형 학습을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I 튜터 프로그램을 통해 객실 승무원의 업무환경에 맞춘 다양한 상황별 영어 회화 교육을 실시해 고객 서비스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