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운항 전 음주측정 전면확대 실시…'항공종사자' 전원 대상

산업·IT 입력 2019-09-02 08:10:2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운항편 브리핑에 앞서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안전운항 강화를 위해 근무 투입 전 음주측정 대상을 항공종사자 전 인원으로 확대 적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달부터, 운항승무원캐빈승무원항공정비사운항관리사 등 근무에 투입되는 항공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기존에는 항공종사자의 15%를 추출해 선별적으로 음주측정을 실시했으나안전운항 강화를 목적으로 국토교통부 운항기술기준이 변경됨에 따라 항공종사자 전 인원을 대상으로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하게 됐다.

 

이에 따라 운항승무원 및 캐빈승무원의 경우 국내에서 출발하는 국내∙국제 전 운항편 브리핑 시작 전에 사전 음주측정을 실시하게 되며항공정비사 및 운항관리사의 경우 근무스케줄에 따른 근무 시작 전 음주측정을 시행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사전 음주측정 대상 확대는 안전운항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로서측정기준 초과자 (혈중 알코올농도 0.02% 초과발생시 즉각 근무투입에서 배제하는 등 안전운항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