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캐피탈, 737억 유상증자 결정...”재무 건전성 높여 조달비용 감소”

증권 입력 2019-09-10 14:19:14 수정 2019-09-10 14:19:5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캐피탈은 737억원 규모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10월 2일이며 기준주가에 할인율 20%를 적용한다. 구주주 청약은 11월 7일부터 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캐피탈은 자본 확충 및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건전성을 강화하려는 목적이라고 증자 배경을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재무 건전성이 높아지면 자금 조달 비용이 낮아지게 된다”며 “결국 더욱 우량한 조건의 금융상품을 취급할 수 있어 연체율을 낮추는 결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증자로 유통주식수가 증가해 거래량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캐피탈의 최대주주 군인공제회는 지분율 79.6%에 해당하는 증자 배정분에 참여할 예정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