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소환 8시간 조사…“해명 구차” 진술 거부

경제 입력 2019-11-15 09:12:3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자녀 입시 비리와 조국 가족 펀드, 웅동학원 허위소송 관련 혐의로 검찰에 출두해 8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이날 소환은 지난 8월 27일 전방위적 압수수색으로 강제수사가 시작된 이후 79일, 조 전 장관이 지난달 14일 법무부 장관직에서 사퇴한 지 한 달 만에 이뤄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불러 오후 5시35분쯤까지 변호인 입회하에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캐물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15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와 상당수 혐의를 공유한다고 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검찰 조사를 받으며 진술거부권(묵비권)을 행사했다. 

 

조 장관은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와 변호인단을 통해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며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하여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이날 조 전 장관 소환조사를 마친 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의혹, 자녀들의 입시 비리, 웅동학원 의혹, 증거인멸 교사 등 공범 의혹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