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몰트 위스크 시장 평정한다" 글렌피딕, '익스페리멘탈 시리즈' 출시

산업·IT 입력 2019-12-03 17:18:14 수정 2019-12-03 17:19:17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글렌피딕]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의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이 새로운 '익스페리멘탈 시리즈'를 출시했다. 도전정신브랜드 철학에 기반한 시리즈로 총 3종이다.
 
글렌피딕은 3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익스페리멘탈 시리즈신제품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신제품은 ‘IPA 익스페리먼트’, ‘프로젝트 XX’ 그리고파이어 케인’ 총 가지 싱글몰트 위스키다. IPA 익스페리리먼트는 업계 최초로 영국식 맥주의 종류인 인디아 페일 에일(IPA) 오크통에서 숙성된 싱글몰트 위스키다. 글렌피딕 몰트 마스터 브라이언 킨스만이 스페이사이드 지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 전문가 존스와 함께 만들었다.

 

글렌피딕 프로젝트 XX 익스페리멘탈 시리즈의 번째 작품으로 짙은 황금빛을 띄고 있으며, 글렌피딕 고유의 달콤한 열대과일의 향을 특징이다. 오크의 깊고 부드러운 맛과 깊은 타닌, 구운 아몬드, 시나몬을 비롯한 20가지 몰트 원액의 고유의 풍미가 모두 살아있다. 세계 16개국 20명의 위스키 전문가들이 모여 포트파이프, 리필 셰리 버트, 버번 오크통 등에서 숙성된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진 위스키 원액을 선택, 배합했다.

 

글렌피딕 파이어 케인은 스위트 오크통에서 피니싱 과정을 거친 스모키한 싱글몰트 위스키로, 피트향과 달콤한 토피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스모키한 향이 특징인 위스키와 버번 오크통에서 숙성돼 글렌피딕 고유의 과일향이 느껴지는 몰트 위스키 가지를 메링(Marrying)시키고 라틴 오크통에서 6개월간의 피니싱 과정을 거쳐 제조됐다.

 

니콜 후앙 글렌피딕 글로벌 브랜드 매니저는글렌피딕익스페리멘탈 시리즈 새로움으로 카테고리의 혁신을 주도해 브랜드의 도전 정신이 고스란히 담긴 제품이다위스키가 익숙한 애호가들에게는 신선함으로, 싱글몰트 위스키를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는 특별한 경험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이라고 말했다. 글렌피딕 익스페리멘탈 시리즈는 국내 1,000병씩 한정 입고되었으며 몰트바 칵테일바에서 만나볼 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