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온라인쇼핑 신용카드 결제액 2,560억원, 소매점 넘었다

금융 입력 2020-03-05 15:15:37 수정 2020-03-05 15:28:2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지난해 전자상거래를 통한 신용카드 결제 금액이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종합소매점에서 결제한 금액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중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하루 평균 카드(신용카드·체크카드·직불카드) 사용액이 2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5.8% 늘어난 수치다.

 

이 가운데 신용카드 사용액은 2조원으로 5.7% 증가했다. 개인 신용카드만 보면 7.0% 증가한 15,000억원이었다. 개인 신용카드 사용 실적에서 지난해 온라인쇼핑 등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 규모(2,560억원)가 처음으로 종합소매(2,240억원)를 넘어섰다.

 

대형마트·백화점·편의점·면세점이 속한 종합소매 항목은 2018년까지만 해도 2,210억원으로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2,100억원)를 웃돌았다. 2019년에도 종합소매점에서 카드로 긁은 돈이 늘었지만, 전자상거래 쇼핑액이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난 결과다.

 

한은 관계자는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온라인쇼핑 거래가 편리해지면서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 부문에서 개인의 신용카드 결제가 늘었다고 말했다.

 

올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 금액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온라인쇼핑 결제도 늘어나고 있어서다.

 

통계청의 온라인쇼핑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 증가한 123,906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월 통계에는 증가세가 더 두드러질 전망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