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용카드 사용액 감소폭 둔화…'언택트소비'에 온라인 결제액 21%↑

경제·사회 입력 2020-05-13 08:56:35 수정 2020-05-13 08:59:3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지난달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감소폭이 전월보다 줄어든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8개 카드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4월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54조5,515억원으로 1년 전보다 2.9% 감소했다.


그러나 감소폭은 3월 -6.7%보다 줄어들어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냉각된 소비 심리가 조금 풀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12월 이래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적은 2014년 4월(-1.3%)과 5월(-1.6%) 두 차례뿐이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그나마 카드 소비를 뒷받침했다.


지난달 온라인 신용카드 사용액 9조7,280억원로 전년 동월 대비 21.3% 급증했다. 외출을 삼간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먹거리, 생필품 등을 사들인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지난 2월(36.5%)과 비교해 3월(22.7%) 증가폭이 줄은데 이어 4월은 전월 수준에 머물렀다.


올해 1~4월 전체로는 온라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25% 급증했다.


반면 지난달 오프라인 신용카드 사용액 44조8,235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6.9%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율은 2월(-0.1%)보다는 크지만 3월(-11.8%)과 비교하면 둔화한 수치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