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동부화고속도로 수혜 누리는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 눈길

부동산 입력 2020-07-13 12:34:1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 조감도. [사진=대림산업]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부동산 시장에서 길을 따라가면 부동산이 보인다는 말이 통하듯이, 교통호재는 지역 부동산 가치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 주요 도심으로 통하는 도로교통망이 개선됨에 따라 신규 공급된 아파트가 우수한 청약 성적을 거두는가 하면, 기존 아파트의 집값이 오르는 사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름길이 만들어지면서 일대 부동산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서리풀터널 개통에 힘입어 집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서울 사당동이 대표적인 예다. 사당동은 강남 중심부까지 바로 연결되는 서리풀터널의 개통호재와 함께 집값이 빠르게 상승했다. 사당동의 3.3당 아파트 매매가는 서리풀터널 착공을 시작한 201510월부터 개통한 20194월까지 1,575만원에서 2,519만원으로 59.94% 가량 올랐다. 또한 터널 개통 이후인 8월 분양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평균 경쟁률 203.751의 우수한 청약성적을 거두면서 새 길이 뚫리는 지역의 높은 미래가치를 증명하기도 했다.

 

이러한 양상은 지방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강원도 원주는 서울까지의 이동 시간을 1시간대로 대폭 줄인 제2영동고속도로의 최대 수혜지로, 도로 개통을 앞두고 일대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바 있다. 실제로 201673억원 후반대에 거래되던 원주 반곡 아이파크 전용 158타입은 11월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이후 12월에 41,500만원에 거래됐다. 불과 5개월 사이에 수천만 원의 가격 상승이 이뤄진 것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새 길이 뚫리면 타 지역으로의 이동성이 향상되는 만큼 출퇴근 여건이 개선될 뿐 아니라 타 지역의 인프라를 이용하는 것도 쉬워진다이는 결과적으로 삶의 질을 높이고, 집값까지 상승시키는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한다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경기 평택에서는 평택동부고속화도로가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평택시 죽백동에서 오산시 갈곶동을 잇는 이 도로는 북으로는 용서고속도로, 남으로는 천안-평택 민자고속도로로 연결될 계획이다. 오는 2024년 도로가 개통되면 경부고속도로 및 1번 국도로 집중되는 차량 통행이 분산돼 일대의 교통여건이 더욱 좋아지는 것은 물론, 또 하나의 광역간선도로망 구축에도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이달 대림산업이 공급하는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의 경우 평택동부화고속도로와 인접한 위치에 들어설 예정이어서 수혜단지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 외에도 강남역까지 이어지는 광역버스 노선이 인근에 개통 예정이며, 지제역 방향의 BRT 노선이 추가 개통될 예정으로 한층 더 탄탄한 교통망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인근의 안성IC를 통해 경부고속도로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수도권 주요 도심을 비롯해 전국 광역 도시로의 우수한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이 단지는 경기 평택시 용이동 641번지 일대에 들어서며 지하 1~지상 27, 6개동, 583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주택전시관은 경기도 평택시 죽백동 625-4에 위치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