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품었다…롯데·빙그레 '빅2' 체제

산업·IT 입력 2020-09-29 15:25:0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빙그레의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를 승인함에 따라 빙과업계 구도가 바뀐다. '시장 점유율 2위' 빙그레가 3위 해태를 인수하며 '롯데제과vs빙그레' 양강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공정위는 29일 "기업결합으로 아이스크림 시장의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두 회사가 결합하더라도 롯데그룹 계열회사들이 여전히 1위 사업자의 지위를 유지하는 점과 가격인상압력 분석 결과 가격인상 유인이 없는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빙그레는 해태아이스크림의 발행주식 100%를 해태제과식품로부터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4월 공정위에 기업결합 신고를 했다. 빙그레는 아이스크림(메로나, 투게더 등), 유제품(바나나맛 우유, 요플레 등), 스낵류(꽃게랑 등) 제조 및 판매업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해태아이스크림은 해태제과식품의 아이스크림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올해 1월 설립됐다. 대표 제품으로는 부라보콘, 누가바 등이 있다.
 

공정위는 이번 승인에 대해 “최근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규모의 축소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던 기업이 기업결합을 통해 경영정상화의 기회를 모색함으로써 관련시장에서의 실질적인 경쟁이 증진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토록 한 데에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공정위의 인수 승인 결정에 따라 인수 마무리를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해태)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인수 마무리 이후 구체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